본문 바로가기

음반 공연 리뷰

소리헤다 _ 질 높은 자양분을 먹고 자란 싹



소리헤다 _ SORIHEDA
질 높은 자양분을 먹고 자란 싹
 


소리헤다의 셀프 타이틀 앨범을 듣고 처음 떠오른 뮤지션은 역시 Nujabes 였다. 뭐 최근 몇년 간 국내 언더그라운드 힙합을 얘기하면서 누자베스에 대한 얘기는 지겨울 정도로 했으니 여기서 또 본격적으로 얘기하려는 것은 아니고, 그냥 떠올랐던 한가지 생각으로 시작해보려고 한다. 

개인적으로 누자베스를 처음 알게 되었던 2004년 즈음, 그 당시만 해도 국내에 적어도 내가 알고 있던 팀들 가운데 이와 비슷한 음악을 하고 있는 팀들은 없었다. 당시 내가 알고 있던 힙합 혹은 블랙뮤직이라고 하면 선 굵은 음악들이 대부분이었는데 누자베스를 필두로 Sound Providers, Madlib 그리고 매드립의 또 다른 프로젝트인 Yesterday New Quintet 등 (매드립의 프로젝트를 모두 따라다니다가 지쳤던 그 때가 갑자기 주마등처럼...)을 듣기 시작하면서 흔히 말하는 재즈 힙합 혹은 인스트루멘탈에 흠뻑 빠지게 되었었다. 처음 이와 같은 음악을 듣게 되었을 때의 느낌은 참 대단했었다. 그래서 그 어떤 장르를 파고 들었을 때 못지 않게 관련 뮤지션들을 무섭게 파내려 갔었는데, 그래도 항상 다시 찾게 되는 것은 누자베스였던 기억이 난다.

어쨋든 오늘 하려는 말은 그 때 나처럼 누자베스를 듣고, 매드립을 듣고 인스트루멘탈을 듣고 자란 이들이 뮤지션이 되어 내어 놓은 음악들이 최근 몇 년간 괜찮은 앨범들로 힙합 씬에 모습을 속속 드러내고 있다는 얘기다. 사실 더 이전에도 비슷한 풍의 국내 힙합들은 종종 있어왔지만 사실 몇몇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흉내내기에 더 가까운 앨범들이었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최근 몇 년간 선보인 힙합 씬의 앨범들은 단순한 흉내내기가 아니라 자신의 색깔을 수줍게 드러내는 동시에 제법 괜찮은 음악들을 들려주고 있다는 점이다. 그래서 소리헤다를 처음 들었을 때 딱 떠올랐던 문장이 바로 저것이었다. '질 좋은 자양분을 먹고 자란 싹'. 썩 좋은 토양까지는 아니었지만 질 좋은 자양분을 먹고 남몰래 쑥쑥 자라왔던 싹들이 이제 막 결실을 보기 시작하는 것 같다는 느낌. 기분 좋은 느낌이었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 wildbeatz 2011.04.25 15:06

    sound providers 의 the field와 소리헤다의 별이 빛나는 밤에는 같은 샘플을 쓴것같은데, 같은 원곡을 쓴데다 샘플링도 너무 비슷하게 해버려서 아쉽네요, 같은 샘플을 썻음에도 다른 느낌을 냈다면 더 좋았을텐데요...요즘들에 국내에서 발매되기 시작한 재즈힙합앨범도...똑같은 샘플만 반복하다보면 hook송과 별 차이 없어 질것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