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ur ros - Valtari Film Experiment (blu-ray review)

짧은 필름으로 담아낸 시규어 로스


처음 이 타이틀이 정식 수입 발매된다고 했을 때 오랜 음악 팬이자 수집가로서 격세지감을 느끼지 않을 수 없었다. 세계적인 뮤지션들의 라이브나 뮤직비디오 컬렉션 블루레이의 소개도 흔치 않은 시기에, 다른 뮤지션도 아닌 시규어 로스 (Sigur Rós)의 블루레이가, 그것도 라이브 타이틀도 아닌 단편 필름 형식의 영상이 국내에 소개되었다는 것은 그 자체로 반가움이었다.


개인적으로는 2000년대 초기부터 비욕 (Björk)에 흠뻑 빠져 그녀의 다양한 뮤직비디오 DVD 타이틀들을 수집하기 위해 쉽지 않은 해외 주문에 많은 시행착오도 겪는 등 어렵게 좋아하는 뮤지션의 영상물들을 만나볼 수 있었던 경험이 있기에, 이번 시규어 로스의 블루레이 정식 수입이 더 남다르게 느껴질 수 밖에는 없었다.






비욕의 이야기를 서두에 꺼낸 것은 단순히 개인적 경험 때문 만은 아니다. 시규어 로스와 비욕은 같은 아이슬랜드 출신의 뮤지션이자 음악적으로도 유사한 점이 많고, 더 나아가 뮤직비디오 측면에서도 일찍이 뮤비를 예술의 단계로 승화시킨 유니크하고 희소성 높은 아티스트이기 때문이다.


매번 신비스러운 음악만큼이나 감각적인 뮤직비디오와 아트웍을 선보였던 시규어 로스답게, 2012년 발매한 앨범 'Valtari'의 음악들을 또 다른 새로운 비쥬얼 프로젝트인 'Valtari Film Experiment'로 선보였다. 이 프로젝트는 각기 다른 스타일의 인디 영상 감독, 사진작가, 행위예술가, 설치 예술가, 비쥬얼 아티스트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동일한 제작비를 가지고 자신 만의 색깔을 시규어 로스의 음악에 녹여냈는데, 각 아티스트들과 출연자들 가운데는 우리에게 익숙한 이름들도 있어 먼저 관심이 가는 것이 사실이지만, 적어도 'Valtari Film Experiment'는 그 이름 값에만 기대고 있는 프로젝트는 아니다.






아무래도 이 타이틀을 처음 받아보고 나면 대부분은 '헤드윅'의 감독이자 배우로 유명한 존 카메론 미첼의 이름을 가장 먼저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그 외의 이름들은 잘 모르겠는데.. 하고 시작해도 이 타이틀은 충분하다. 적어도 그렇게 하나씩 보기 시작한 단편들은 시규어 로스의 몽환적인 음악과 더불어 완전히 보고 듣는 이를 빠져들게 만든다.


이 짧은 필름들이 인상적인 데에는 시규어 로스의 음악과 이를 영상으로 표현해 낸 다양한 아티스트들의 궁합을 들 수 있겠다. 시규어 로스의 음악은 듣다 보면 자연스럽게 - 이전에 관련한 영상이나 이미지를 보지 않았더라도 - 머리 속으로 이미지나 영상을 떠올려 보게 되는 힘을 갖고 있는데, 바로 이러한 내제된 힘을 더 표면적으로 끌어낸 것이 바로 이 단편들이라고 할 수 있겠다. 그 만큼 'Valtari Film Experiment'에 수록된 시규어 로스의 음악과 아티스트들의 영상은, 음악이 먼저였는지 영상이 먼저였는지 분간하기 힘들 만큼 완벽에 가까운 싱크로율을 보여준다.






엘르 페닝, 샤이아 라보프, 존 호크스 등 유명 배우들이 출연하고 있기는 하지만 앞서 이야기했듯이 어디까지나 그들 주연의 작품이라기 보다는, 그들이 출연하는 시규어 로스의 단편 필름으로 자연스럽게 느껴진다. 이번에 16편의 단편을 보면서 새삼스럽게 느낀 바이지만, 시규어 로스의 음악은 정말 심연을 경험하게 하는 훌륭한 매개체인 듯 하다. 시규어 로스의 음악을 이미 접해본 이들은 아마 그들의 앨범을 통해 이런 심연을 경험해 보았을 텐데, 이를 극대화 시켜주는 영상이 곁들여진 이 프로젝트를 접하게 되면 아마 더 깊은 심연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Blu-ray : Menu






Blu-ray : Video & Audio

사실 이 타이틀의 출시 소식을 처음 들었을 때 아무리 블루레이라 하더라도 화질을 크게 기대하지는 않았었는데, 기존 DVD로 출시되었던 유사한 성격의 타이틀들만 해도 화질이나 음질 측면에서는 아쉬운 적이 많았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블루레이로 출시된 'Valtari Film Experiment'는 작품 마다 편차가 있기는 하지만 기술적인 측면에서는 충분히 만족스러운 화질을 수록하고 있다. 그렇다 보니 저절로 '아, 이런 영상미를 제대로 즐기려면 HD 고화질은 더 이상 옵션이 아니겠구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연출을 맡은 각 아티스트의 특성에 맞게 영상의 성격도 정해져 있는데, 디테일과 클로즈 업에 상당한 중점을 둔 작품의 경우 화질 측면에서도 블루레이의 장점을 100% 활용하고 있으며, 엘르 페닝과 존 호크스가 출연한 단편 필름 역시 뿌연 듯 하지만 블루레이의 고화질이 아니면 소화하기 힘든 질감을 표현해 낸다.






LPCM 스테레오 사운드 역시 멀티 채널의 필요성이 크게 느껴지지 않을 정도로 풍부한 공간감을 들려준다. 이 단편 프로젝트는 기본적으로 시규어 로스의 음악을 전달하는 데에 목적을 두고 있기 때문에 단편 영상이기는 하지만 스테레오 채널의 사운드가 더 적절한 측면도 없지 않다. 하지만 시규어 로스의 음악 자체가 워낙 기존에 설계되어 있는 공간 자체를 무시하고 음악 속의 또 다른 공간을 만들어 내는 성격을 갖고 있기에 멀티 채널로 표현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도 조금 남는다.


Special Features




부가영상으로는 짧은 메이킹 영상 세 가지가 수록되었으며 자막은 지원되지 않는다.


[총평] 시규어 로스의 음악과 다양한 분야의 재능 있는 아티스트들이 각각 만들어 낸 단편 필름을 담은 'Valtari Film Experiment'는 단순한 뮤직비디오가 아닌 보는 이로 하여금 예술적 감각을 극도로 예민하게 만들 '작품'을 수록하고 있다.


시규어 로스의 팬들은 말할 것도 없겠지만, 그렇지 않고 호기심에 접해 본 이들도 그냥 잠시 시간 내어 한 편 정도만 보려고 했다가, 어느 새 5~6편을 훌쩍 넘겨 빠져들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지도 모른다.





글 / 아쉬타카 (www.realfolkblues.co.kr)  
 


※ 주의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dvdprime.com'에 있으며 저작권자의 동의 없는 무단 전재나 재가공은 실정법에 의해 처벌 받을 수 있습니다. 단, 컨텐츠 중 캡쳐 이미지에 대한 권리는 해당 저작권사에게 있음을 알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gur Ros _ Með Suð I Eyrum Við Spilum Endalaust

01. Gobbledigook 
02. Inní mér syngur vitleysingur
03. Góðan daginn
04. Við spilum endalaust
05. Festival
06. Suð í eyrum
07. Ára bátur
08. Illgresi
09. Fljótavík
10. Straumnes
11. All Alright 


사실 이 앨범을 접한지는 제법 되었지만 시규어 로스의 음악은 원래 '어떻다'라고 말하기가 상당히
어려운 음악중의 하나이다. 이 앨범의 아이슬랜드어 타이틀인 'Með Suð I Eyrum Við Spilum Endalaust'를
해석해보자면 '귓가에 남은 잔향 속에서 우리는 끝없이 연주한다'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첫 트랙부터 이 타이틀이 어떤 의미인지를 바로 느낄 수 있었다.

'끝없이 연주한다'라는 것. 빠른 템포의 'Gobbledigook'은 이러한 메시지를 잘 전달해주듯 묘한 느낌을
준다. 초반 트랙을 들어봐서나 앨범 제작과정을 공개한 것을 봐서도 이들의 음악이 한층 대중적으로
변모했다는 것을 느끼게 되지만, 시규어 로스는 단순히 대중화를 위한 목적이라기보다는,
자신들의 의도대로 해온 것이 많은 대중들에게도 어필했다는 것을 애써 부인하지 않는 제스쳐이자,
이를 인지하고 다른 예술의 방식들과 결합하여 확장을 꾀하는, 상당히 야심찬 앨범으로 볼 수 있을 듯 하다.

이 앨범을 처음 듣게 된지 꽤 오래 지났음에도 그동안 선뜻 리뷰를 쓰지 못했던 이유가,
결국 마음을 먹고 쓰려고 했던 오늘에도 실랄하게 드러나고야 마는 것 같다.

'귓가에 남은 잔향 속에서 우리는 끝없이 연주한다'

이 말 외에는 더 말이 필요 없는 앨범이다.



Sigur Ros - Gobbledigook




  1. Favicon of http://castello.tistory.com BlogIcon 까스뗄로 2008.07.10 02:05

    요번 앨범 좋아요~. 첨엔 좀 변한 것 같아서 섭섭했는데요. 자꾸 들으니까 좋다 싶어요. 전보다 즐겁게, 근데 힘은 약간 빼고 만든 느낌이에요. 이번 앨범 커버랑 뮤비를 좋아하는 작가가 맡아서 부가적으로 정이 들기도 했고요. 그래도 Gobbledigook 같은 곡보다는 Suð í eyrum 같은 류가 더 좋고 그래요. ...아마 전 예전 앨범들이 더 좋았나봐요.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7.10 12:46 신고

      저도 이 Gobbledigook보다는 다른 곡들이 더 좋긴 하더군요. 근데 첫 곡으로 이 곡을 들이니 왠지 많이 달라졌다는 느낌이 확 오는 곡이라 인상깊기도 했구요 ^^

  2. Favicon of http://5479.tistory.com/24 BlogIcon 사이트 헌트 2008.07.11 12:14

    음악의 예술적 차원을 떠나 일반인에게는 다소 포스트 이미지나 무비의 내용적인 면이
    외설이냐? 예술이냐?의 논쟁을 불러오진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되네요^^
    동영상 로딩이 원활하지 않네요! 무더위에 미소 잃지 않는 하루 되세요!

    • Favicon of https://realfolkblues.co.kr BlogIcon 아쉬타카 2008.07.11 12:41 신고

      저도 이번에 저 뮤직비디오 작가와 사진작가에 대해 알게 되었는데, 본래 저런 분위기가 있는 작가더라구요 ^^

+ Recent posts